All posts tagged: 콜럼바인

콜럼바인

최근에 콜럼바인 이란 책을 보았다. 1999년 4월 미국 콜로라도의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을 다룬 보고서 같은 형식의 두꺼운 책이다. 작년에 ‘나는 가해자의 엄마 입니다’ 를 읽었다. 내가 이것에 관심있는 이유는 마이클 무어의 다큐멘터리 ‘볼링 포 콜럼바인’과 구스 반 산트 감독의 영화 ‘엘리펀트’의 관람이 건넨 의문들 이었다. “대체 무엇이 문제일까. 왜 그런 일을 벌였을까?”콜럼바인에 관련한 모든 저작물은 이런 단순한 의문에서 출발한다. 그러나 어떤 것도 이것에 대한 명확한 해답을 찾지 못했다. 그렇기 때문에 그 후 일어난 더 큰 총기 난사 사건이 있음에도 콜럼바인의 상징성과 인간성에 대한 충격과 의문은 우리 마음에 깊은 회의를 남긴다. 책 ‘나는 가해자의 엄마 입니다’는 두명의 범인중 (에릭과 딜런) 딜런의 엄마 ‘수 크레볼드’가 쓴 수기다. 시간이 지나 그녀가 어떤 고통 속에서 살아왔는지 심경을 토로하면서도 아들의 성장 과정을 엄마의 시각에서 들려준다. 아무리 객관적으로 본다 해도 엄마는 엄마일뿐. 아들의 속속들이는 모를 일이다. 딜런이 자살 충동과 우울증을 앓는 다는 사실을 부모는 전혀 몰랐다. 딜런은 좋은 부모와 부유한 가정환경에서 자신의 어두운 면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딜런은 수동적이고 마음이 여린 아이 같았다. 하지만 그 억눌린 화가. 간혹 폭발되었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딜런은 전혀 그런 일을 할 아이 같아 보이진 …